레이블이 일산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일산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요즘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많다는데

요 근래 블랙아이스라는 단어가 핫하다. 며칠동안 대형 교통사고도 몇 건 있었다. 사상자가 여럿 나오자 사람들의 분노는 고속도로를 관리하는 관리 주체에게 향했다.

"왜, 비가 오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데 염화칼슘을 뿌리지 않았냐?"
"상습 결빙 구역은 도로에 열선이라도 깔아라!"

이런 의견들은 일단은 틀린 이야기는 아니다. 유료고속도로라면 관리 주체의 책임은 더 커진다. 겨울철 미끄럼 사고가 잦은 곳이라면 관리 주체에서는 도로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한다.

그러나 나는 사람들이 남탓은 잘 하지만 자기 탓은 안하는 문화에 약간은 염증을 느낄때도 있다. 그것은 비단 어떤 사고가 났을 때 뿐 아니라 투자 분야에서도 마찬가지다.

'수익이 나면 내가 잘 나서, 손실이 나면 남 탓'
'남이 수익 내는 건 운빨, 남이 손실 내는 건 실력이 모자라서'

이런 태도는 투자를 영위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누구 말마따나 오히려 그 반대여야 성장할 수 있는 것이다. 운전을 하다가 도로에서 고성을 지르고 싸우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사람들은 한결같이 '나는 잘 했는데, 상대가 잘못을 했다'고 생각한다. 객관적인 시각으로 보면 그렇지 않을수도 있다.

관리 주체에게 향하는 화살을 보면 일관성도 없다. 어떤때는 비 조금 왔다고 염화칼슘을 뿌리냐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는가 하면 또 어떤때는 비가 조금 오면 더 위험한데 왜 염화칼슘을 안 뿌리냐고 여론이 들끓는다.

어제 새벽 3시. 일이 있어서 인천을 출발해서 일산으로 향했다. 

장수IC에 진입해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에 올랐다. 

자동차 온도계는 영하 1~2도를 표시하고 있었다. 노면은 뭔가 축축한 구간과 마른 구간이 반복해서 나왔다. 

최근 블랙아이스로 인한 대형 사고가 잦은 점을 상기했다. 차량의 속도를 줄이고 평소 지정 속도의 20~30% 이상 낮은 속도로 3차로를 타고 달렸다. 겨울에는 길이 미끄럽기 때문에 특별히 더 조심하는 편이다. 안전거리도 수백m 이상 벌려 놓았다. 새벽이라 통행하는 차량도 많지 않았다. 나는 편안한 마음으로 주행했다.

그런데, 1, 2차로의 차량들의 속도가 장난이 아니었다. 모두들 최소 시속 120~140km 속도를 내고 있었다. 승용차, 경차, 트럭, 택시할 것 없이 누구하나 천천히 가는 사람이 없었다. 길이 상당히 미끄러운게 느껴지는데도 지나가는 차들 모두 미친듯이 밟았다.

'다들 죽고 싶은가..?'

나는 퍼뜩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들이 사고 없이 무사히 귀가하길 바랐다.

겨울철에는 그리고 야간에는 당연히 차량 속도를 더 줄여야 하는데..
(c) pixabay

그런데 웬걸. 중동IC 부근이었는지 기억은 정확하게 나지 않지만 그 부근에서 BMW가 파손된 채 서 있었다. 중앙분리대를 충돌한 사고로 보였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 같았다. 자동차 오너로 보이는 여성이 차량 뒤에 경찰들과 서 있었다. 겨울인데다 새벽이기 때문에 경찰은 1차로 진입 방지 장치를 1km 밖에서부터 세워두었다. 경찰의 그런 대응은 참 잘한 일이었다.

그 BMW도 과속을 하다가 저리된 것이다. 노면이 미끄러운 겨울, 그것도 새벽에 미친듯이 과속을 하더니 기어이 사고가 나고 말았다. 다친 사람은 없어서 다행이지만 만에하나 대형 사고가 난다면 자기 자신 뿐 아니라 남의 목숨은 물론이고 가족들의 목숨까지 빼앗을 수 있다.

우리나라 교통사고 원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과속이다. 과속하면 돌발 상황 대처가 불가능해진다. 과속으로 인한 사망사고는 지속 증가중이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4년 전보다 과속으로 인한 사고는 두배가 증가했다.

과속하지 않고, 양보하는 마음으로 운전하면 사고가 날 확률이 현저히 떨어진다. 내 스스로는 급한 마음을 차분히 하고 안전한 속도로 운전을 하는 습관을 들이면 어떨까 하고 늘 생각하며 운전대를 잡는다.

2019년 12월 15일
송종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