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20일 수요일

소하에게 배우는 안목

한나라를 세운 유방은 본래 불량배 출신이다. 그 자신에게 이렇다 할 능력은 없었다. 그러나 그를 따르는 사람이 많았다. 유방은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줄 아는 사람이었다. 그게 능력이라면 능력이겠다. 어쩌면 가장 갖기 어려운 능력일지도 모르겠다. 유방은 리더의 자질이 있었다. 한편으로는 음흉한 속내도 지닌 사람이었다.

한삼걸 이야기


불량배 유방이 한나라를 건국하여 황제가 되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던 세 사람이 있다. 그 세 사람을 '한 삼걸'이라 부른다.

첫째, 지략과 지혜의 장량이다. 장량은 '장막 안에 앉아서 천리를 내다보는 사람'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있다. 그 정도로 판이 돌아가는 것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계책을 내는데 능한 사람이었다. 후세대가 뛰어난 후배에게 주는 가장 큰 칭찬 중 하나가 '그대는 나의 장자방이오'라는 말이다. 그 장자방이 이 장량이다.

둘째, 한신은 동양 역사에 남을 전쟁의 신이다. 젊어서는 동네 불량배들의 가랑이 사이를 기어 다니는 수모를 당하는 등 궁핍하고 어려운 시절을 보냈다. 원래 항우 진영에 있었지만 항우의 눈에 띄지 못했다. 유방 진영에서 눈썰미가 좋은 소하의 눈에 띄어 유방군 대장군에 발탁된다. 한신은 그야말로 전쟁의 신으로서 가는 곳 마다 승리한다. 위왕을 사로잡은 것을 시작으로 위(魏), 대(代), 조(趙), 연(燕), 제(齊), 초(楚)나라까지 줄줄이 6개국을 모두 멸망시킨다.

한때 한신이 움직이는 군사력이 유방을 넘어 서기도 했다. 이때 한신의 책사 괴철이 유방을 배신하고 천하를 3개로 쪼개 천하삼분지계를 하자고 계책을 낸다. 이때 한신이 괴철의 이야기를 따랐다면 역사는 달라졌을 것이다. 그러나 뛰어난 전쟁 수행 능력에 비해서 한 없이 떨어지는 정치력을 가졌던 그는 결국 괴철의 이야기를 따르지 않는다. 훗날 한신은 유방의 본 부인인 여치에 의해 처형된다. 토사구팽이라는 말은 여기에서 나왔다. 사실은 훨씬 이전 춘추전국시대 때 월나라 군사 범려에게서 나온 말

셋째, 소하는 행정의 신이었다. 유방 진영의 살림을 도맡에서 했다. 소하는 최전방에서 유방군이 전투를 잘 치를 수 있도록 후방에서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극한의 행정력을 보여주었다. 도대체 어디서 쥐어 짜서 나오는지 모를 군량과 세금이 마르지 않고 유방군에게 흘러 들었다. 그 역할을 했던 결정적인 인물이 소하다.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소하는 유방 진영의 살림에 구멍나지 않도록 부지런히 일했다. 소하는 위대한 행정가였지만 장량에 뒤쳐지지 않을 처세와 지혜도 갖고 있었다. 위기의 순간에 유방에게 많은 조언을 했다. 열심히 일하고 자신을 낮추는 것 또한 게을리 하지 않아서 훗날 개국공신들이 토사구팽 당하고 처형 당할 때 소하만은 살아 남는다.

함양궁에 입성한 소하가 챙긴 '이것'


유방은 항우와의 함양 입성 경쟁에서 승리한다. 항우보다 빨리 함양에 들어 온 유방은 진나라로부터 항복을 받는다. 이로써 진나라는 멸망하게 되는 것이다.

진시황을 비롯해서 진나라는 큰 건축물에 집착했다. 함양궁과 아방궁을 건설하는 데는 장정 70만 명이 동원되었다. 공사는 수십년을 지속했다. 아방궁과 함양궁은 다리로 연결이 되어 있었다.

강성했던 진나라의 심장부에 들어선 유방과 그의 부하들은 눈이 휘둥그레졌다. 무식한 불량배 출신들 다웠다. 그들은 궁에 있는 보석과 보물, 그리고 여자를 챙기기에 바빴다.

그러나 소하는 달랐다.

소하는 모두가 보석과 보물 따위에 눈이 뒤집혀 있을 때, 조용히 서적들과 행정문서, 각종 행정자료들을 챙겼다. 그리고 그것을 잘 숨겨둔다. 당시의 책이나 행정자료는 죽간으로 되어 있어서 무게도 많이 나갔을 것이다. 모두가 금은보화에 눈이 멀어 있을 때, 소하는 아무런 빛도 내지 않는 죽간을 챙겼다. 그의 눈에는 그것이 당장의 금은보화 몇 푼보다 귀하다는 것이 보였을 것이다.

함양궁에 입성해 행정자료들을 챙기고 있는 소하
자료 : 중국 안후이TV, KBS

이때 소하가 챙겨둔 이 행정자료들은 훗날 유방에게 큰 도움이 된다. 한나라를 건국하면서 국가를 장악하고, 세금을 걷고, 군사시설을 이용하는 등에 아주 큰 도움이 되었다. 이런 것들은 금덩이 몇 개와 비교할 수 없는 값어치를 지닌 것이다. 소하의 통찰력과 성품을 엿볼 수 있는 일화다.

잠깐 장량의 이야기를 하고 넘어가자. 유방 역시 무뢰배 출신이 아니던가. 그 역시 금은보화와 궁내 미인들을 보고 눈이 뒤집힌다. 이때, 장량이 유방에게 간언을 했다.

"궁에 있는 보물들에는 손도 대지 마십시오. 고작 이거 손대려고 이 고생을 하셨습니까? 장차 적을 물리치고 천하를 얻고자 한다면 검소한 모습을 보이셔야 합니다."

유방은 이 조언을 듣고는 궁에 있는 귀한 것들은 손대지 않았고, 궁에도 머물지 않고 궁 밖에 머물렀다.

항우는 유방보다 늦게 함양에 도착한다. 이미 유방이 진나라로 부터 항복을 받아 냈다는 소식도 들어 알고 있었다. 유방은 검소한 태도로 백성들의 지지도를 끌어 올리지만, 항우는 20만의 진나라 병사를 모두 죽여버리는 커다란 실수를 저지른다. 게다가 함양성을 모두 불태워 없애 버리기 까지 했다. 이로써 항우는 당대 사람들에게 커다란 악명을 쌓게 된다. 이때부터 백성들의 마음이 누구의 편으로 기울었을지는 안 봐도 뻔하다.

논공행상을 하면서 난리가 났던 일


유방이 천하를 통일했다. 이제 남은 것은 무엇인가. 바로 상벌을 주는 일 아닌가. 특히 개국공신들 중에서 누구에게 어떤 상을 줘야 하는지는 아주 민감한 문제였다.

논공행상은 어려운 문제였다. 저마다 자기의 공이 크다고 싸워대는 통에 논공행상은 물론이고 국정 운영에도 큰 차질이 있었다. 논공행상은 몇년이나 걸렸다. 개중에는 칼을 들고 난동을 부리는 사람들까지 생겨났다.

마침내 유방은 소하를 차후에 봉했다. 소하를 천하통일 최고의 공신이라고 천명한 것이다. 그랬더니 전투에 참가했던 많은 공신들이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난동을 부렸다. 사람들은 전쟁의 선봉에서 늘 고생을 했던 조참을 소하보다 더 인정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신들은 자신들이 전쟁터에서 고생하는 동안 소하는 후방에서 편안하게 지낸 것이 전부인데, 어째서 소하에게 최고 봉직을 주느냐며 큰 불만을 터트렸다.

이때 유방이 군신들의 소란을 잠재우고 그들 앞에 서서 말했다.

"여러분은 짐승을 잡아오는 사냥개의 역할을 했을 뿐이네. 하지만 사냥꾼은 사냥개에게 먹이의 소재를 알려주고 사냥개가 먹고 살 수 있도록 보살피지 않는가? 역할로 따지자면 그대들은 사냥개에 불과하고, 소하는 사냥꾼이라 할 수 있다. 사냥개는 사냥이 끝나면 어떻게 하는가? 잡아 먹는다네."

저마다 자기가 공신이라고 주장하던 사람들은 고개를 떨구고 이내 숙연해졌다. 이에 유방이 한마디를 더 붙인다.

"그리고 천하통일이라는 먼 여정을 함께 하는 동안 여러분들은 고작 몸뚱아리 하나만 나를 따르지 않았는가? 소하는 모든 일족이 목숨을 걸고 나와 함께 했다네."

이때, 유방에게 잘 보이고자 하는 악천추가 발언한다.

"폐하가 전쟁에서 질 때 마다 소하는 병력, 식량, 자원을 모아 폐하에게 보내주었습니다. 지금 이 나라는 소하와 같은 사람들의 능력으로 세워진 것이지 조참과 같은 사람을 얻음으로써 세워진 것이 아닙니다. 소하는 폐하가 효산에서 여러번 패 하는 동안에도 관중지방을 굳건히 지켜 낸 공로도 있습니다. 반면에, 조참과 같은 사람이 100명이 있다고 한들 한 왕실에 무슨 영향이 있겠습니까? 앞으로 나라를 운영함에 있어서도 소하의 역할이 더욱 중요합니다."

유방은 소하를 최고 공신으로 다시 한번 천명했다. 소하는 공신들 중 유일하게 칼을 차고 유방을 알현할 수 있었고, 유방 앞에서 격의 없이 편하게 할 수 있었다.

이런 점을 보면 유방도 불량배 출신이기는 하나, 단순히 감정에 치우치거나, 눈에 보이는 것만을 보는 혼군은 아니었던 듯 하다. 남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줄 아는 것은 물론, 무엇이 더 중요한지를 판단하는 능력은 있었던 사람이었다고 생각된다.

2022년 7월 20일
송종식

댓글 8개:

  1. 삼걸중에 확실히 소하가 가장 저평가된 인물인 것 같습니다 ㅎㅎ
    무릇 전쟁에 이기려면 병참을 잘해야한다고 그랬는데
    우리는 한신처럼 무쌍의 인물들만 기억하는 듯 합니다

    답글삭제
    답글
    1. 역시 우리 똘똘이 하 동생은 핵심을 잘 짚네요~

      삭제
  2. 삼걸의 능력인 전략, 전술, 행정을 주식투자에 대입해보자면 종목선택, 매매, 포트폴리오 운용이라고 볼수 있겠네요. 유방의 능력은 멘탈과 판단력? 무엇하나 중요하지 않은것이 없긴하네요.

    답글삭제
    답글
    1. 그렇습니다. 개인투자자는 만능이 되어야 합니다! 투자 분야에 멋지게 대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3. 입이 하나고 귀가 두개인 이유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글 감사합니다 형님^^

    답글삭제
    답글
    1. 철학적 통찰이 담긴 댓글 감사합니다~^^

      삭제
  4. 재밌고 유익한 이야기였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종식 선생님 : )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