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디자이너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디자이너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20년 1월 2일 목요일

모션그래픽 하던 디자이너가 유튜브 영상은 왜 그래?

오랜만에 중학교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동생과 대화를 했습니다. 저는 초등학교 2학년때부터 컴퓨터를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학교 공부는 등한시 하고 눈만 뜨면 컴퓨터와 함께 했습니다. 운이 좋게도 중학교때부터는 제가 만든 프로그램을 배포하기도 했었고, 고등학교때(1990년대)는 전국 단위의 웹사이트 제작 대회에 참여하여 여러개의 상을 타기도 했습니다.

그때 교류하던 친구들이 지금은 대형 포털 사이트의 중역이 되었거나 스타트업의 수장이 되어있습니다.

지금은 웹사이트 하나를 개발하기 위해서 기획, UX/UI디자인, 퍼블리싱, 프론트엔드 개발, 백엔드 개발, DBA, 인프라가 다 분리가 돼 있습니다. 그러나 그때는 웹기술이 지금과 같이 방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지간한 사이트는 웹마스터 혼자서 기획, 디자인, 개발이 모두 가능했고 운영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때는 웹사이트에서 디자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금보다는 컸습니다. 현재는 웹사이트를 구축할 때 디자인의 비중이 많이 줄었습니다. 기술적인 부분들이 워낙 방대해지고 내용도 깊어졌기 때문입니다.

1990년대에 비하면 현재 웹사이트(웹애플리케이션) 구축에서 디자인이 차지하는 비중과 중요도는 확연히 줄어들었다.
<출처 : taegon.kim/archives/4810>

어쨌든 저는 코딩도 재미가 있었지만 디자인에 흥미를 붙였습니다. 그래서 90년대 IT쪽 중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던 개인 웹사이트도 만들어서 운영했습니다. 주로 웹에서 구현할 수 있는 실험적인 디자인을 만들어서 올렸습니다. 플래시가 등장하고 나서는 모션그래픽에 흥미를 붙여서 한때는 그쪽에 푹 빠져 지냈고 여러 작품도 만들어 올렸습니다. 당시 운영하던 사이트는 IDC의 서버 폭파로 남아있지 않지만 저의 오랜 친구들이 이 글을 본다면 기억을 해줄거라 생각합니다. 그걸로 여러가지 혜택을 누리기도 하였습니다.

모션그래픽에 빠져지낼 때 제 우상은 2advanced에릭조던과 yugop 닷컴의 유고나카무라, 힐만커티스, gmunk와 같은 사람들이었습니다. 특히, 빠른 음악에 맞춰 빠르고 현란하게 움직이는 2advanced 스타일의 모션그래픽은 저를 사로 잡았고 저는 그런 분위기를 활용한 작품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주위에서 나름대로 호평을 얻었던 기억이 납니다. 에릭조던은 지금까지도 어떤 부분에서는 제 영웅으로 남아있습니다.

어쨌든 일류 디자인 학교에 진학할 실력도 안되고 좋아서 즐겨하는 취미선에서 끝났지만 유튜브 시대가 일찍 열렸다면 의외로 제가 그쪽으로 빛을 봤을지도 모를일입니다. 당시 모션그래픽 작업은 굉장한 노가다였고 엄청난 시간을 투입해서 단지 몇초만을 보여줄 수 있는데다, 광고 수주를 따지 않으면 직업으로 삼아 먹고 살기도 힘들었습니다.

오랜만에 연락이 닿은 친한 동생은 저의 이런 배경을 알기에 저의 주식 유튜브를 봤다고 하면서 대뜸 물었습니다.

"형님 모션그래픽 실력이면 지금 영상 전문 유튜버들 다 발라버릴텐데 왜 영상 대충 찍어서 올려요?"

다 발라버린다 어쩐다 하는 건 동생이 너무 멀리 나갔고, 사람은 늙기에 그 친구가 저를 과대평가 한 것입니다. 그것을 제외하고 그에 대한 저의 대답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낭비 없이 핵심에 집중하기 위해


영상 디자인을 예쁘게 신경써서 올리려는 욕심이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만, 그걸 손대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어집니다.

제 유튜브 채널은 1) 저의 공부와 다짐, 2) 딸래미에게 물려주기 위한 무형의 자산, 3) 투자를 처음 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4) 소소한 광고비 과자값 벌이(광고회사 투자를 위한 CPM등의 측정 목적 포함)가 목적입니다.

즉, '투자 이야기' 자체가 핵심 컨텐츠입니다. 그렇다면 저와 사람들에게 도움되는 투자 이야기를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그것만 잘 하면 됩니다.

플라이 휠, 아마존 초기 시절 제프베조스가 냅킨에 남긴 아마존의 핵심가치 for 초고속 복리 성장
<출처 : Amazon>

그런데, 영상에 모션그래픽을 넣고 꾸미기 시작하면 배가 산으로 갈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보기에도 좋으면 좋겠지만, 저는 유튜브를 업으로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리고 일개 개인에 불과하고 저의 일상을 유튜브 영상 만드는데 모두 빼앗기기도 싫습니다.

아마 유튜브 영상 퀄리티 올리려고 신경 쓰다보면 제대로 된 퀄리티의 영상이야 나오겠지만 저의 일상은 유튜브에 모두 뺐기고 말 것입니다. 그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유튜브는 정규 방송이 아닙니다. 아마추어들이 올리는 어설픔이 매력 포인트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맛으로 봅니다.

핵심만 잘하면 충분하지 이것저것 모두 잘하려고 에너지 낭비를 할 필요는 없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투자 영상은 폰으로 대충 찍어서 인공지능 자막을 달아서 올립니다. 영상 퀄리티는 대충이지만, 투자와 관련된 내용만큼은 나름대로 신경써서 녹음합니다.

반대로, 영상미가 핵심포인트인 채널이라면 영상미를 끌어올리는데 당연히 최대치의 에너지를 써야겠죠.

디자인하는 것에 대한 흥미가 떨어져서


군복무를 끝내고 나서는 디자인 작업을 하는 것에 대한 흥미가 많이 떨어졌습니다. 멋지고 예쁜 디자인을 보는 건 여전히 행복하고 황홀하지만 직접 디자인을 하는 것은 이미 제 마음에서 많이 멀어져 있었습니다. 대신에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습니다.

동생에게 말한 것을 다시 블로그로 옮겼습니다. 제 영상이 심심하고 재미가 없게 느껴지신 분들께도 답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년 1월 2일
송종식 드림

2018년 2월 4일 일요일

유용한 웹사이트 소개 - 실력파 디자이너들의 성지, 드리블(dribbble)

웹디자인은 진입 장벽이 낮다고들 합니다. 정말로 이 분야에 진입하기는 쉽습니다. 그러나 진정으로 '잘'하는 디자이너가 되기란 쉬운일은 아닙니다.

비즈니스나 마케팅, 서비스 기획에 대한 이해와 지식도 있어야 하고, 당연히 웹의 프론트, 백엔드 지식, UI/UX, 그리고 웹에 연관된 그래픽 기술의 이해를 겸하면 더 좋습니다.

여러가지 지식과 스킬이 필요하지만 디자이너는 무엇보다 퀄리티를 잘 뽑아내야 합니다. 그 지점이 가장 어려운 지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식이야 배우고 익히면 시간을 두고 늘어나는 것이고, 안목도 늘어나겠지만 퀄리티는 아무리 연습을 해도 올라가지 않는 상한선이 분명히 존재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미묘한 색, 폰트, 간격 등의 차이가 커다란 퀄리티의 차이를 만들어 냅니다.

드리블은 그 상한선의 최정점에 다다른 디자이너들의 성지입니다.
드리블 주소 : https://dribbble.com

드리블에 접속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을 만납니다.


디자이너들이 자기가 디자인 한 작업물을 올려놓은 모습입니다. 조회수, 좋아요, 댓글 숫자로 사람들의 호응도를 볼 수 있습니다. 훌륭한 디자인일수록 사람들의 호응을 얻습니다.


페이지 상단 메뉴에서 가장 인기있는 디자인, 최근에 올라온 디자인 등을 필터링 할수도 있습니다.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누르면 해당 디자인에서 사용한 주요 색상, 리바운드 된 다른 디자인, 그리고 해당 디자인을 만들어 올린 디자이너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이 디자인을 디자인 한 디자이너의 이름을 눌러보았습니다. 북경에 사는 디자이너네요. 디자이너에게 연락을 할수도 있고, 앞으로 이 디자이너의 작업물에 대해 알림을 받기 위해서 팔로우를 할수도 있습니다.


우측 상단에서 특정 검색어를 입력하면 그 검색에어 맞는 이미지만 필터링할 수 있습니다. 저는 주로 'mobile', 'admin', 'finance' 등의 검색어를 이용해봅니다.


'mobile'이라고 검색했더니 모바일 관련 디자인들이 쭉 나오네요.

개발자들에게 Github가 있다면, 디자이너들에게는 Dribbble이 있습니다. 디자이너가 올리는 건 오로지 400x300(800x600) 해상도의 이미지입니다. 자기 디자인 전체를 올리지는 못합니다. 드리블에 올려놓은 디자인으로 애플에 스카웃 되는 사례들도 있고, 퀄리티 잘 뽑는 디자이너를 드리블에서 구해 스타트업을 시작하기도 쉽습니다. 비디자이너들은 안구정화를, 디자이너들은 자신을 알리는 포트폴리오의 장으로써 드리블을 활용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인기있는 한국인 디자이너분들도 꽤 많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2018년 2월 3일
송종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