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최고의 태국 음식 맛집, 인천 '벤식당'


로컬 태국 식당입니다. '맛있다'는 말로는 부족한 가게입니다. 음식이 하나같이 다 끝내줍니다. 개인적으로 꼭꼭 숨겨두고 싶었던 맛집입니다. 제 단골집인데요. 인터넷에 안 알리고 싶었는데, 며칠전에 어떤 분께서 블로그에 벤식당을 공개해버리셔서 저도 글을 씁니다. 어차피 그 블로그보고서 다른 분들이 많이 가실거기 때문에 제 블로그에 들르시는 분들도 뒤지지 말고 인천 드라이브 하실일 있을때 들러보시라고 글 남기고 소개해드립니다.

개인적으로 프랜차이즈 음식점 보다는 프랜차이즈 아닌 곳을, 돈 많이 들여서 만든 음식점보다는 동네 구석에 숨어있는 허름한 곳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 보다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곳을 좋아합니다. 대체로 그런 곳들 중에서 정말 맛잇는 집을 발견할 확률도 높더라구요. 그리고 외국 음식점은 꼭 현지에서 오신분이 음식을 하는 곳이면 좋겠다는 기준도 개인적으로 갖고 있습니다. 소외되고 저평가 된 주식을 발굴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소개드릴 인천의 벤식당은 위의 모든 조건을 다 갖춘곳입니다. 똠양꿍 같은 경우에는 속이 개운하다 생각될 정도로 얼큰하게 잘 만드는 집이고, 팟타이나 쏨땀 같은 것도 모두 맛있습니다. 입맛 까다로운 저희 와이프도 데려갔었는데 처음 갔던날 바로 이 식당의 팬이되었습니다.

가게 입구 <사진:송종식>

입구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건물 자체가 공사중인데 공사가 좀 길어지는 것 같습니다. 외관은 작고 허름해 보여도 안에 들어가면 깔끔합니다. 주인 아주머니께서 깔끔한 성격인 것 같습니다.


메뉴판 <사진 : 송종식>

태국 여행을 한번이라도 가 보셨던 분들께는 익숙한 메뉴들일거라 생각합니다. 누구나 그렇지만 저는 팟타이와 똠양꿍을 제일 좋아합니다. 이 가게는 맛도 맛이지만 가격이 착해서 좋습니다. 한국에 있는 어지간한 태국 음식점에 가서 팟타이 한그릇 먹으려면 기본 몇만원은 깨지는데요. 이 가게는 태국 현지분들이 많이 오시는 식당이기 때문에 가격이 무지 착합니다. 푸짐하고 맛있는 팟타이가 고작 7,000원!

참. 메뉴에는 없지만 태국식 볶음밥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주인 아주머니께 '카오팟'달라고 하시면 됩니다. 아니면 그냥 볶음밥이라고 해도 알아들으십니다.



팟타이 <사진 : 송종식>

팟타이를 시켰습니다. 고기와 두부 그리고 숙주 같은 건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구요. 굵직한 면발과 새우. 그리고 그 위에 뿌려진 땅콩가루가 아주 맛이 일품입니다. 한국분들 중에서 팟타이 싫어하시는 분은 거의 못 본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먹는 팟타이 중에서는 이 가게것이 제가 가본 곳 중에서는 최고라는 생각이 듭니다. 태국 현지 아주머니께서 음식 솜씨가 보통이 아니십니다.

얼큰하고 시원한 똠양꿍 <사진 : 송종식>

태국인들이 가장 흔하게 먹는 음식이고, 한국인들이 처음 접하면 가장 적응하기 힘든 음식 중 하나가 똠양꿍입니다. 향에서 대부분 두손 두발 드는데요. 향에만 익숙해지면 정말 똠양꿍 중독이 됩니다. 저와 저희 와이프가 똠양꿍 중독입니다. 특히 이집 똠양꿍은 한숟가락씩 먹을때마다 속이 시원하게 내려가는 느낌입니다. 그야말로 얼큰하고 시원합니다. 와이프는 한 술 더 떠서 감기까지 낫는 기분이라고 말하네요. 믿거나 말거나.

쏨땀 <사진 : 송종식>

쏨땀은 태국 현지에서 먹으면 무척 맵습니다. 우리 입맛에도 매워서 눈물 흘리며 먹어야 하는데요, 다행스럽게도 벤식당의 쏨땀은 그렇게 맵지는 않습니다. 저는 달달하니 맛있게 먹었습니다. 나름대로 한국인 손님들을 사장님께서 배려해주신 것 같습니다. 그래도 맵다고 저희 와이프는 눈물을 흘리면서 먹긴하네요.

벤식당의 쏨땀은 땅콩을 거의 붓는다 싶을 정도로 많이 주셔서 마지막에 땅콩 긁어먹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숟가락으로 퍼먹는 땅콩. 정말 맛있습니다. 매운맛 가시는데도 좋구요.

가게에 자주 왔다갔다하면서 매번 다른 음식을 시켜먹었구요. 사진을 다양하게 찍어뒀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다른 음식들 사진을 찾지를 못하겠습니다. 너무너무 아쉽지만 이 정도에서 음식 소개는 끝내겠습니다.

사장님이 그리신 그림? <사진 : 송종식>

밥을 기다리는 동안 보니까 벽장에 그림이 하나 걸려 있었는데요. 사장님이 그리신 그림 같네요. 사장님이 한국인 남편분 따라 귀화하셔서 결혼하셨고 한국 이름이 유소나거든요. 아 여담으로 식스센스급 반전이 있어요. 저는 처음에 남편분이 태국 사람이고 아내분이 한국 사람인 줄 알았어요. 외모만 보면 딱 그런데요. 근데 남편분이 한국인이고 아내분이 태국분이셨네요. 지금은 단골이라 친해졌지만 처음에는 정말 혼돈스러웠습니다.

벤식당 유소나 사장님 명함 <사진 : 송종식>

사장님이 이거저것 재주가 많으신 것 같습니다. 한국말도 곧 잘 하시고, 붙임성도 좋구요. 음식도 잘하고 부업으로 여행 관련 업무도 하는 것 같네요. 저보고 푸켓에 놀러갈 일 있으면 자기에게 꼭 말해달라며 건넨 명함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자유여행을 좋아해서 유소나 사장님 통해서 여행 갈일은 없을 것 같지만, 필요하신 다른분들이 계실까봐 명함 사진 하나 찍어서 올려두겠습니다.

찾아가시는 길


주소 : 인천광역시 부평구 배곶남로 16(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동 319-12 1층)
지도 : 여기를 클릭해서 펼쳐보세요
전화 : 010-5215-6595
영업시간 : 오전 10시 부터 밤 10시 30분 까지
주차 : 주차장은 없고 가게 앞에 바짝대면 됩니다. 옆에 공터는 사유지인데 눈치껏 하셔도 되구요.

2017년 1월 10일
송종식 드림

댓글 8개:

  1. 엄청 맛있어 보이네요~ 인천갈일 있으면 가봐야겠어요

    답글삭제
    답글
    1. 어 그래 연호야. 인천 올일 있을때 꼭 들러봐~ 팟타이 아주 죽여줘^^

      삭제
  2. 답글
    1. 응~ 인천 올일 있으면 한번가자

      삭제
  3. 드디어 두두둥 ㅋㅋㅋㅋㅋ

    답글삭제
    답글
    1. 낭중지추라고 어차피 주머니안의 송곳은 드러나게 돼 있으니, 언젠간 널리 알려질거라 봅니다~ 저만의 맛집은 세상에 없네요 ㅋㅋ

      삭제
  4. 인천 사시나보네요
    저는 인천인데 인천 도심에 엑세스가 안되는 곳이라 ㅠ

    답글삭제
    답글
    1. 엑세스가 안되시는 곳이면 영종도나 비슷한 어떠한 섬에 계신가보네요. 전원생활 하고 싶은데, 부럽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