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토요일

내리막길에서 더 넓게 보인다

제목 그대로입니다. 누구나 아는 내용입니다. 주식 투자자는 상승장 보다는 하락장에서 더 많은 걸 배웁니다. 사업을 하는 사람은 승승장구 할 때 보다는 사업이 힘들 때 더 많은 걸 배웁니다. 뻔한 이야기지만 지난주에 제주에서 쉬면서 새삼 그걸 다시 느꼈습니다. 제주에서 두가지 일화가 있었습니다.

성산일출봉에서의 배움


아침 일찍 성산일출봉에 올랐습니다. 중국인 관광객 버스가 몇대 도착해 있었습니다. 그들 일행과 섞여 함께 계단을 올랐습니다. 나이를 먹어서이기도 하지만, 올라가는 높이도 꽤 되었습니다. 그래서 숨을 헐떡이며 올라갔습니다. 올라가는 동안에는 정말 앞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보이는 건 오로지 다음 발을 디뎌야 할 계단과 앞 사람의 발 뒷꿈치 뿐이었습니다.

숨을 헐떡이고 올라가다 가끔씩 뒤를 돌아 보았습니다. 어느 정도 올라오고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고도는 점점 높아졌습니다. 제 시야에서 보이는 풍경도 점점 멋있어졌습니다.

한참을 올라가다보니 이윽고 정상에 다다랐습니다. 정상에 올라가니 별로 볼 건 없었습니다. 나무로 뒤덮힌 신기한 분화구만 구경했습니다. 다시 계단을 타고 내려왔습니다.

내리막길에서 신기한 감정을 느꼈습니다. 오르막길에서는 앞만 보고 걷느라 시야가 좁았습니다. 힘들어서 숨만 헐떡였습니다. 그저 한걸음 한걸음 오르기에 바빴습니다.

성산일출봉에서 내려다 본 풍경 <사진 : 송종식>

내리막 길을 걷고보니 비로소 시야가 넓어졌습니다. 오르막 길에서, 그리고 정상에서 보지 못했던 멋진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내리막을 내려오면서 배운 건 '여유'였습니다.

살면서도 그렇습니다. 남들보다 조금이라도 더 높은 곳에 오르려고 헐떡일 땐 보이지 않던 것들이 많았습니다. 우리네 인생도 살짝 내리막을 타고 내려올 때 조급해 할게 아니라 오히려 여유를 가져보면 어떨까 싶었습니다. 그렇다면 오히려 더 넓은 시각에서 세상을 조망하고 인생을 돌아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벤처기업으로 성공한 형님과의 밤 산책


스타트업을 운영하면서 꽤 성공한 형님과도 만났습니다. 휴지기가 필요해서 내려왔다고 했습니다. 직원들 모르게 내려왔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자신과 제주에서 만난 이야기는 비밀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글에서 굳이 누군지는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이 형님과는 어릴적부터 가까웠지만 살면서 서로 바빠 간간히 연락하는 사이입니다. 가족들과 마침 제주에 캠핑을 왔다고 했습니다. 오랜만에 만나 밤늦게 캔맥주를 나누며 이야기 꽃을 피웠습니다. 

지금보다 더 어린 날, 이 형님은 에고가 강한 사람이었습니다. 이런 글을 쓰면 형의 기분이 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본인도 그걸 인정하고 있었습니다. 형은 항상 자신이 남들보다 우월하다는 사고방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의 독선과 고집도 있었습니다. 태도는 부드러웠지만 내면에는 그런 감정들이 었었지요.

그러나 최근 오랜만에 만난 형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돼 있었습니다. 승승장구 하던 사업이 최근 약간 부침을 겪었다고 했습니다. 주변을 가득 채우던 좋은 사람들이 하나 둘 떠났다고 했습니다. 지난 날 자신의 고집과 독선을 후회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조금 더 형 스스로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성격도 과거 보다 더 유연해졌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사람의 소중함도 다시금 깨닫고 있다고 했습니다.

일출봉에서 제가 느꼈던 감정과 일맥상통한 이야기를 형이 해주었습니다. 이것은 우리 인생 뿐 아니라 투자에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약세장에서는 '진짜' 배운다


투자를 하다보면 수 없이 많은 약세장과 강세장을 겪게 됩니다. 또 폭락장과 폭등장도 겪게 됩니다. 시장 경험이 풍부하면 이런 상황에 무덤덤하게 대응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경험이 풍부하지 않은 투자자들은 공포에 질리거나 흥분하는 감정에 몰리게 됩니다.

다만, 시장에서 퇴출되지만 않는다면 시장 경험이 풍부하지 않은 투자자들은 하락장과 약세장에서 배우는게 많습니다. 강세장에서보다 약세장에서 배우는 게 훨씬 많습니다. 강세장에서 아무 생각없이 수익을 내다가도 시장 자체가 약해져서 손실을 내게되면 그제서야 본질적인 것들을 생각하게 됩니다.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잃지 않는 투자가 얼마나 중요한지도 깨닫게 됩니다.

투자는 덧셈과 뺄셈의 게임이 아닙니다. 곱셉의 게임이고 복리 게임입니다. 따라서 잃지 않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많은 투자 철학이 약세장에서 만들어집니다.

이번 급락장에서도 어김없이 주식을 손절하고 떠난 사람들이 있습니다. 또, 레버리지를 과도하게 쓰다가 화를 입은 분들도 계십니다. 그분들이 어떻게든 잘 회복하고 복귀하길 바랍니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한 건 '강세장에서 수익을 자신의 실력으로, 약세장에서의 손실을 남탓으로' 돌리면 투자자로서의 성장은 영원토록 하지 못하게 됩니다.

저는 항상 생각합니다. '수익은 시장이 주는것이고, 손실은 내가 내는 것이다. 다만 그 확률을 높이기 위해 오늘도 묵묵히 공부할 뿐이다.'라고요.

약세장에서 우리는 많은 걸 배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몇번의 약세장과 폭락장에서의 경험을 얻으면 우리는 튼튼한 투자자로 성장하게 됩니다. 지금도 약세장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약세장을 통해 책에서 배울 수 없는 것들을 배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우리는 평생의 자유를 얻을 수 있는 훌륭한 투자자로 조금씩 성장하리라 믿습니다.

며칠 전, 코스닥이 폭락을 하던 시기에 올렸던 유튜브 영상을 하나 첨부합니다.


2019년 8월 24일
송종식 드림

댓글 6개:

  1. 유튜브도 구독해서 잘보고 있습니다~ 건승하세요~!

    답글삭제
    답글
    1. 와~ 유튜브도 봐 주시고 너무 감사드립니다 :) 성투하시고 화이팅입니다!

      삭제
  2. 유튜브 재미있어요ㅋ 글도 잘보고있습니다.

    답글삭제
    답글
    1.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성투하세요~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