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4일 수요일

전염병 사태로 인한 마트의 약진(?)

초토화 된 경제 (2월 3번째 주, yoy 증감률)


방한관광객 : -48.1%, 방한중국인 : -80.4%, 면세점 매출 : -40.4%, 영화관람객 : -57%, 놀이공원 : -71.3%, 항공기탑승객 : -84.4%, 백화점 매출 : -20.6%, 대형마트 매출 : +5%, 숙박시설 이용자 : -24.5%, 음식점 : -14.2%, 온라인쇼핑 : +14.7%, 편의점 : +2.7%, 2월 수출 증감률(2월 1일 ~ 20일) : -22.3%


마트 매출이 증가했네?


법무부와 여신금융협회의 자료입니다. 자료에 기재돼 있다시피 2월 3번째 주, 주요 산업별 실적을 전년동기와 비교하여 얼마나 변동하였는지 간략하게 요약한 자료였습니다.

간단한 자료이지만 꽤 많은 인사이트가 들어있었습니다. 특히, 마트의 매출이 증가한 부분이 놀라웠습니다. 흔히 우리가 믿는 '상식'이라고 착각했던 게 하워드막스가 말하는 1차적 사고였음이 드러났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단순한 상식은 이랬습니다.

'사람들은 전염병 공포에 휩싸여 있다. 마트와 같이 사람들이 몰리는 곳은 하루가 머다하고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점포 폐쇄도 산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점포 폐쇄와 사람들이 이용을 꺼리는 점을 생각해보면 가뜩이나 어려운 마트 회사들은 더욱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바닥 밑에 지하실이 있다는 게 이럴 때 쓰는 말이아닐까? 온라인 몰이 아닌 이상 답이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것은 저의 착각이었던 것 같습니다. 역병이 창궐한 2월 3번째 주에 마트 매출은 오히려 전년 동기보다 증가하였습니다. 왜 저런 결과가 나왔는지를 미리 생각할 수 있어야 하는데 저는 그러하지 못했습니다.

'사람들은 전염병 공포에 휩싸여 있다. 그래서 다중이용시설에는 나가기를 꺼려한다. 물건은 온라인으로 구매한다. 그런데 마스크와 같은 일부 품목은 거의 항상 품절 상태이거나 값이 몇 배로 뛰어있다. 반면에, 오프라인 마트에서는 의외로 생필품을 구하기가 쉽다. 역발상으로 마트로 간다. 마트에 가서 평소보다 훨씬 더 많은 금액을 쓰고 돌아온다. 집에 생필품을 쌓아두고 넷플릭스를 보면서 자가격리하며 시간을 때운다.'

아마 이런 이유로 2월 3번째 주의 마트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오른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다만, 단 한 주의 실적만 가지고 마트가 약진한다만다 평가하기는 이릅니다. 사재기 등으로 인해서 2월 3번째주만 유독 마트 매출이 높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마트의 실적이 꾸준히 강세를 보일지, 아니면 사람들이 몇달치를 단기간에 산 것이기 때문에 조삼모사일지 이것은 관련된 데이터를 꾸준히 확인해야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온라인 쇼핑 +14.7%


온 국민이 외출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광클 덕분에 온라인 매출이 폭증세라고 합니다. 그런데 의외로 '온라인 쇼핑의 2월 3번째 주의 전년 동기대비 매출 증가세는 14.7% 밖에 안되네'라고 생각될 수 있습니다.

다른 업종이 반토막, 반에 반토막이 날 정도로 충격을 받는 동안 온라인 매출은 저것밖에 증가하지 않은 것은 우리나라의 온라인 쇼핑 관련 시장이 이제는 성숙기에 도달할 정도로 포화상태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만약 사람들이 평소에 온라인 쇼핑을 잘 안하다가 이번에 그쪽으로 몰린 것이면 yoy로 +100%, +200% 심지어 1,000% 같은 압도적인 증가세가 나왔을텐데요. 이미 온라인 쇼핑이 생활 속 깊숙이 침투해 있기 때문에 기존에도 이미 덩치가 컸고, 그래서 이번에 증가세도 생각보다 뚜렸하게 증가하지 안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국가통계포털의 2019년 자료에 따르면 2019년의 온라인 쇼핑 매출 규모는 134조 원으로 2018년 대비 20조 8천 억이 증가한 18%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국가 전체가 저성장 상태에 빠져있음을 감안하면 그래도 성장하는 몇 개 안되는 분야이기는 합니다. 금액 자체도 어마어마하게 큽니다.

온라인 쇼핑은 코로나를 계기로 성장의 화수분을 조금 더 당겨 온 것 같습니다. 앞으로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에게 온라인으로의 진입은 생각할 것도 없이 필수가 될 것 같습니다. 아직 온라인 진입을 고민하는 업체들은 늦어도 한참 늦은 것이죠. 그나마 자본력이 있는 이마트가 조금 늦게 진입하기는 했지만 쓱닷컴이 얼마나 시장에 침투할지는 두고봐야 할 것 같습니다.

HMR, 밀키트의 약진


코로나 사태로 남 몰래 웃고 있는 업종도 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는 마스크 생산 업종, 그리고 다른 하나가 밀키트와 HMR 관련 제품들을 만들어 유통하는 업종입니다.

<출처 : 매일경제, 아시아경제>

일부 HMR 품목과 밀키트 제품의 매출은 기본이 전년 동기 대비로 3자릿수의 성장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원래도 1인 가구 증가세와 비혼 가구 증가세에 힘 입어 성장하는 몇 안되는 섹터였는데 코로나 여파로 단숨에 성장 폭발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쪽에서는 프레시지와 CJ제일제당이 가장 큰 수혜를 보고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박살난 여행, 항공


여행과 항공업은 따로 포스팅 할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코로나 여파가 시작되면서 기존에 공부하고 있던 기업들의 폭을 넓혀서 여러 기업들로 확대해서 스터디를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몇몇 종목은 이미 기 투자를 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의 생각이 비슷해서인지 폭락도 덜 하고 주가 반응은 빨리 오는 것 같습니다. 어차피 여행을 안 가고는 살 수 없습니다. 1) 코로나 사태 종료 후 응축된 여행 수요의 폭발, 2) LCC 시장 재편 후 살아남는 자들의 잔치와 같은 아이디어로 시장을 바라보며 접근 중입니다. 물론 항공업은 추세적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려우므로, 가장 어둡고 힘들때 투자해서 상황이 정상화 되면 빠져나오자는 아이디어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2020년 3월 4일
송종식 드림

댓글 2개:

  1. 브이아이피자산운용의 최준철 대표님은 lcc시장의 추세적 성장이 가능하다고 보시더라구요 ㅎㅎ 투자아이디어에 도움되길 바라는 마음에 댓글 남깁니다.

    답글삭제
    답글
    1. 감사합니다. 제가 놓치는 부분이 있는지 좀 더 깊게 공부해보겠습니다. 조언해 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