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송종식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송종식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20년 1월 2일 목요일

모션그래픽 하던 디자이너가 유튜브 영상은 왜 그래?

오랜만에 중학교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동생과 대화를 했습니다. 저는 초등학교 2학년때부터 컴퓨터를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학교 공부는 등한시 하고 눈만 뜨면 컴퓨터와 함께 했습니다. 운이 좋게도 중학교때부터는 제가 만든 프로그램을 배포하기도 했었고, 고등학교때(1990년대)는 전국 단위의 웹사이트 제작 대회에 참여하여 여러개의 상을 타기도 했습니다.

그때 교류하던 친구들이 지금은 대형 포털 사이트의 중역이 되었거나 스타트업의 수장이 되어있습니다.

지금은 웹사이트 하나를 개발하기 위해서 기획, UX/UI디자인, 퍼블리싱, 프론트엔드 개발, 백엔드 개발, DBA, 인프라가 다 분리가 돼 있습니다. 그러나 그때는 웹기술이 지금과 같이 방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지간한 사이트는 웹마스터 혼자서 기획, 디자인, 개발이 모두 가능했고 운영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때는 웹사이트에서 디자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금보다는 컸습니다. 현재는 웹사이트를 구축할 때 디자인의 비중이 많이 줄었습니다. 기술적인 부분들이 워낙 방대해지고 내용도 깊어졌기 때문입니다.

1990년대에 비하면 현재 웹사이트(웹애플리케이션) 구축에서 디자인이 차지하는 비중과 중요도는 확연히 줄어들었다.
<출처 : taegon.kim/archives/4810>

어쨌든 저는 코딩도 재미가 있었지만 디자인에 흥미를 붙였습니다. 그래서 90년대 IT쪽 중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던 개인 웹사이트도 만들어서 운영했습니다. 주로 웹에서 구현할 수 있는 실험적인 디자인을 만들어서 올렸습니다. 플래시가 등장하고 나서는 모션그래픽에 흥미를 붙여서 한때는 그쪽에 푹 빠져 지냈고 여러 작품도 만들어 올렸습니다. 당시 운영하던 사이트는 IDC의 서버 폭파로 남아있지 않지만 저의 오랜 친구들이 이 글을 본다면 기억을 해줄거라 생각합니다. 그걸로 여러가지 혜택을 누리기도 하였습니다.

모션그래픽에 빠져지낼 때 제 우상은 2advanced에릭조던과 yugop 닷컴의 유고나카무라, 힐만커티스, gmunk와 같은 사람들이었습니다. 특히, 빠른 음악에 맞춰 빠르고 현란하게 움직이는 2advanced 스타일의 모션그래픽은 저를 사로 잡았고 저는 그런 분위기를 활용한 작품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주위에서 나름대로 호평을 얻었던 기억이 납니다. 에릭조던은 지금까지도 어떤 부분에서는 제 영웅으로 남아있습니다.

어쨌든 일류 디자인 학교에 진학할 실력도 안되고 좋아서 즐겨하는 취미선에서 끝났지만 유튜브 시대가 일찍 열렸다면 의외로 제가 그쪽으로 빛을 봤을지도 모를일입니다. 당시 모션그래픽 작업은 굉장한 노가다였고 엄청난 시간을 투입해서 단지 몇초만을 보여줄 수 있는데다, 광고 수주를 따지 않으면 직업으로 삼아 먹고 살기도 힘들었습니다.

오랜만에 연락이 닿은 친한 동생은 저의 이런 배경을 알기에 저의 주식 유튜브를 봤다고 하면서 대뜸 물었습니다.

"형님 모션그래픽 실력이면 지금 영상 전문 유튜버들 다 발라버릴텐데 왜 영상 대충 찍어서 올려요?"

다 발라버린다 어쩐다 하는 건 동생이 너무 멀리 나갔고, 사람은 늙기에 그 친구가 저를 과대평가 한 것입니다. 그것을 제외하고 그에 대한 저의 대답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낭비 없이 핵심에 집중하기 위해


영상 디자인을 예쁘게 신경써서 올리려는 욕심이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만, 그걸 손대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어집니다.

제 유튜브 채널은 1) 저의 공부와 다짐, 2) 딸래미에게 물려주기 위한 무형의 자산, 3) 투자를 처음 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4) 소소한 광고비 과자값 벌이(광고회사 투자를 위한 CPM등의 측정 목적 포함)가 목적입니다.

즉, '투자 이야기' 자체가 핵심 컨텐츠입니다. 그렇다면 저와 사람들에게 도움되는 투자 이야기를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그것만 잘 하면 됩니다.

플라이 휠, 아마존 초기 시절 제프베조스가 냅킨에 남긴 아마존의 핵심가치 for 초고속 복리 성장
<출처 : Amazon>

그런데, 영상에 모션그래픽을 넣고 꾸미기 시작하면 배가 산으로 갈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보기에도 좋으면 좋겠지만, 저는 유튜브를 업으로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리고 일개 개인에 불과하고 저의 일상을 유튜브 영상 만드는데 모두 빼앗기기도 싫습니다.

아마 유튜브 영상 퀄리티 올리려고 신경 쓰다보면 제대로 된 퀄리티의 영상이야 나오겠지만 저의 일상은 유튜브에 모두 뺐기고 말 것입니다. 그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유튜브는 정규 방송이 아닙니다. 아마추어들이 올리는 어설픔이 매력 포인트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맛으로 봅니다.

핵심만 잘하면 충분하지 이것저것 모두 잘하려고 에너지 낭비를 할 필요는 없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투자 영상은 폰으로 대충 찍어서 인공지능 자막을 달아서 올립니다. 영상 퀄리티는 대충이지만, 투자와 관련된 내용만큼은 나름대로 신경써서 녹음합니다.

반대로, 영상미가 핵심포인트인 채널이라면 영상미를 끌어올리는데 당연히 최대치의 에너지를 써야겠죠.

디자인하는 것에 대한 흥미가 떨어져서


군복무를 끝내고 나서는 디자인 작업을 하는 것에 대한 흥미가 많이 떨어졌습니다. 멋지고 예쁜 디자인을 보는 건 여전히 행복하고 황홀하지만 직접 디자인을 하는 것은 이미 제 마음에서 많이 멀어져 있었습니다. 대신에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습니다.

동생에게 말한 것을 다시 블로그로 옮겼습니다. 제 영상이 심심하고 재미가 없게 느껴지신 분들께도 답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년 1월 2일
송종식 드림

2019년 11월 2일 토요일

투자 서적 출판 제안을 조심스럽게 거절중인 이유

평범한 투자자가 자신의 생각을 집대성한 서적을 출간한다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그것도 요즘 유행하는 사비 출판이 아니라 나름 실력있는 출판사에서 많은 분들의 손을 거쳐 완성되는 책은 더욱 그렇습니다. 적지 않은 투자자가 자신의 투자 저서를 만들고 싶다는 꿈도 있을 줄 압니다. 저 역시 그렇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시대가 흘러도 변치 않고 읽힐 수 있는 그런 좋은 투자 서적을 써 보고 싶습니다.

저는 평범한 개인투자자입니다. 그리고 저는 투자를 하면서 매해 배웁니다. 그리고 매일 배웁니다. 배울게 끝없이 있겠지만, 지금까지 배운 것 보다 앞으로 배울 것이 더 많이 남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아직은 책을 쓸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남들의 이야기를 짜깁기 하거나, 얕은 수준의 책을 쓰거나, 혹은 잘못된 지식을 담은 책을 출간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나름대로 개인 공간에 글도 쓰고 영상도 올립니다. 그렇지만 아직은 입보다는 귀를 훨씬 더 크게 열고 있습니다. 제가 글을 쓰는 것의 몇백배에 달하는 타인의 소리를 듣기 위해 귀를 열고 삽니다. 제가 귀보다 입을 더 열어도 되겠다 싶으면 책도 쓰고, 강연도 하고 그러고 싶습니다.

블로그나 유튜브는 취미 삼아서 쉬엄쉬엄해도 됩니다. 그러나 책을 쓰려면 조금 더 책임감이 따른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출판사의 이름도 있을 것이고, 돈을 주고 책을 사보는 사람들에게 무엇을 줄 수 있을것인가도 고민해야 할것이기 때문입니다. 훌륭한 저자들도 많습니다. 그러나 적지 않은 저자들이 자격미달입니다. 특히, 주식과 부동산 등 재테크 분야는 더 그렇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책을 써서 인지도를 높인 다음 그것을 발판으로 다른 사업을 전개해 나갑니다. 투자를 잘 한다면 굳이 그렇게 힘들게 살 이유가 없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투자로 본업을 영위하기가 어려워진 사람들이 그렇게 옆길로 많이 샙니다.

어쨌든, 여러 출판사에서 투자 서적을 만들어보자는 제안을 주시고 계시지만 너무나 송구스럽게도 모두 거절하고 있습니다. 쟁쟁한 출판사의 훌륭한 기획자들께서 제안을 주시는데 거절 메일을 쓸때마다 너무 죄송해서 몸둘바를 모르고 있습니다. 제가 감히 뭐라고요..

저를 좋게 봐주신 고마운 분들의 출판 제안 메일 중 일부
<출처 : 송종식>

추후에, 스스로 생각하기에 '이 정도면 이제 두고두고 사람들에게 읽힐만한 책을 쓸 수 있는 자격이 되겠다' 싶을때가 오리라고 확신합니다. 그때에 가서는 꼭 책을 써 보고 싶습니다. 제안 주시는 출판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평범한 개인투자자에 불과한 저를 어쨌든 좋게 봐 주시고 제안해 주시는거니까요. 한분한분 성함을 잊지 않고 있겠습니다.

아주 간간히 방송 출연 제의도 있었습니다. 공중파에서의 제안은 아직은 당연히 없습니다. 공중파에는 알머리 제이슨님과 같은 캐릭터가 아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말투도 외모도 동네 촌부이미지라서 아마 영원히 공중파 근처에도 갈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일부 경제TV에서 일하거나 관련된 지인들이 밥자리나 술자리에서 증권방송에 출연한번 해보라는 제의를 간간히 해주십니다. 그것도 너무 죄송하지만 모두 거절을 했습니다. 아무래도 경제방송을 주로 시청하는 분들 눈높이에서 제가 하는 뻔한 이야기는 지루하고 재미가 없을 것이라고 여겨졌기 때문입니다.

재미없는 가치투자자 아재가 나와서 재미도 없는 뻔한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시청율이 떨어질 건 뻔합니다. 공히 열심히 일 하시는 방송관계자분들께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재미있으려면 약간은 약장수 기질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되도록 단타나 모멘텀 위주의 이야기를 해야합니다. 그래야 컨텐츠가 끊임없이 나오고, 적시성도 있어서 시청율도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또, 나아가 추종자가 생기면 유료 회원을 모집하는 식의 방향으로 가게 될텐데 저는 그건 정말 하기 싫습니다. 아무 종목이나 몇개 찍어주면서 순진한 사람들로부터 엄청난 금액을 뜯어가는 걸 저는 사기라고 보지 비지니스라고 보지 않습니다.

저는 자유를 중시합니다.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거나 블로그에 글을 쓰거나 하는 활동은 재미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블로그나 유튜브에 매몰된 일상을 살지는 않습니다. 가끔 심심할 때 끄적 거릴 수 있는 일상 생활 속 즐거운 소일거리 중 하나입니다. 제가 하고 싶으면 하고 하기 싫으면 마는 취미입니다. 취미이다보니 부담없이 가볍게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 취미가 특별히 남들에게 해를 끼치지도 않습니다. 저는 유사수신이나 유료리딩을 하거나 그러진 않으니까요. 어쨌든 가벼운 소일거리인 블로깅과 유튜브는 삶의 작은 즐거움이 되고 있습니다.

다만, 책을 쓰거나 전파를 타는 방송에 나가는 건 별개의 문제입니다. 제가 완벽하게 준비된 사람이어야 하고, 또 저의 말과 글을 통해서 영향을 받을 사람들이 많이 생길 수 있는 매체이기 때문에 큰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생각과 말과 글이 타인에게 피해를 끼쳐서는 안됨은 물론,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책과 전파를 타는 방송은 취미로 쉬이 할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중에 제가 좀 더 자질을 갖추고, 자격있는 사람이 되고나서 도전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끝으로, 주종이 바뀌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유료로 종목 리딩을 하고 회비를 받아서 자산을 축적하는 분들은 주업이 사업이지 투자가 아닙니다. 저술 활동이나 강연 활동에 치중하며 돈벌이를 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는 주업이 투자인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혹시 아침에 신문배달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해도 저의 주업은 투자이고 싶습니다.

어쨌든, 별볼일 없는 개인투자자에게 멋진 제안을 해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번 온 진심을 담아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2019년 11월 1일
송종식 드림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저를 사칭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지인의 제보로 저를 사칭해서 유료회원을 모집하는 곳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왜 저 같은 평범한 개미투자자를 사칭하는지는 이해가 안가네요.

음. 저는 유료강의나 유료리딩, 유사수신이나 금융상품 판매 그리고 재무설계를 하지 않습니다.

투자자는 딴짓 말고 투자로만 벌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투자 수익이 아니라 강의나 리딩 회비로 돈 버는 걸 별로 안 좋아합니다. 주변을 둘러봐도 실력있는 투자자라면 투자로 벌지, 저런 건 하지도 않습니다. 투자 말고 다른 일을 한다면, 차라리 다른 일을 하지 위에 열거된 일은 하지 않습니다.

저를 사칭하는 사람들로부터 피해 입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저는 온라인에서 블로그, 카페, 유튜브, 텔레그램 채널을 갖고 있습니다. 이 외의 채널은 모두 사칭입니다.

블로그는 가끔 기업분석 연습을 하거나 에세이를 남기는 곳입니다.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investor-js.blogspot.kr

카페는 유료 리딩카페가 아닙니다. 저와 투자성향이 비슷한 분들과 모여 기업분석 스터디를 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최근에는 관리를 못하고 있습니다.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cafe.naver.com/investorz

텔레그램은 필요할 때 꺼내쓰기 위한 뉴스와 리포트 스크랩 및 저장 공간입니다.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t.me/jongsiksong

유튜브는 시대흐름에 뒤쳐지기 싫어서 시작하였습니다. 저에게는 블로그에 글을 남기나, 유튜브에 영상 기록을 남기나 매체만 다를 뿐 토대는 똑같습니다.

영상물을 남기면서 저 스스로 공부를 하고 있고, 또 그걸 소희에게도 물려 줄 생각입니다.

주로 기본적인 투자 철학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꾸준히 투자철학과 기업분석에 대한 자료를 남길 생각입니다. 유튜브가 아무래도 공개 플랫폼이니 다른 분들께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광고 수익은 한달에 만원 정도 됩니다. 정말 리얼 소희 과자값이죠. 대신 , 이 만원 덕분에 온라인 플랫폼의 광고 시장과 광고 단가에 대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추후, 관련주에 투자할 때도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맥이나 기회의 지평을 넓히는데도 유튜브는 최고의 플랫폼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운영하는 유튜브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u4TxdSQ4qI6HMlPV2RSVXg

이상으로 제가 온라인 상에서 운영하는 채널들을 소개드렸습니다. 저 말고도 사칭 피해를 당한 다른 투자자/유튜버 분들도 이미 많으시다고 합니다. 속지 마시고 피해 입지 않으시길 부탁드립니다.

성투하시고, 늘 고맙습니다.

저의 이름을 사칭하여 금전 결제 유도를 하는 카카오 채널 캡처

2019년 10월 19일
송종식 올림
2013년 7월 10일 수요일

Helloween - Dr.Stein (cover version by 송종식)



원곡 밴드 : Helloween (독일)
커버 보컬 : 송종식
장르 : 멜로딕 스피드 메탈

어려운 곡 입니다. 너무 유명한 헬로윈의 명곡이죠.
공연 실황입니다(ㅋㅋ). 제가 좀 신나게 망쳐봤습니다~

[가사]

Once they killed his monster when it went into a trap
now he's making better ones on a higher step

On a warm summer day the doctor went away
to a place where he could make it real
his assistant's hips were nice
so he cloned her once or twice
now his hips are aching what a deal

Dr. Stein grows funny creatures
let's them run into the night
they become great rock musicians
and their time is right

Sometimes when he's feeling bored
he's calling it a day
he's got his computer and they do it their own way

They mix some DNA, some skin and certain spray
you can watch it on a laser screen
and the fellow's blue and gray
or sometimes pink and green

just check it out on halloween (.. 이하 fade out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