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블로그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블로그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8년 6월 28일 목요일

북한 현지에서 제 블로그에 방문했습니다

애널리틱스를 보고 정말 놀랐습니다. 북한 현지에서 제 블로그에 방문한 기록이 남아있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2001년에 Moveable Type을 설치하면서 블로깅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블로그와 함께한지 20년 가까이 돼 가네요. 20년 가까이 블로그를 하면서 느끼는 재미 중 하나는 방문객 분석인데, 늘 북한 지역은 텅텅 비어있었습니다.

분석 도구를 통해서 세계지도를 펼쳐보면 '언제쯤 북녘에서도 자유롭게 인터넷을 쓰고, 우리나라 네티즌들과 교류를 할 수 있을까?' 늘 그런 생각을 품게 만들었습니다. 분석도구는 이것저것 쓰다가 구글에서 애널리틱스가 출시된 이후로는 줄곧 그것만 쓰고 있습니다.



위의 지도에서 파랗게 칠해진 부분은 올해 3월까지 한번이라도 제 블로그에 방문한 기록이 있는 국가들입니다. 북한, 예멘,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나라들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국가에서 제 블로그에 한번 이상은 접속을 하였습니다. 북한은 늘 저렇게 회색지대였습니다.


올해 4월 17일, 제 블로그 방문객들이 접속한 국가들입니다. 파란색으로 칠해진 부분이 그날 방문을 했던 나라들입니다. 북한 지역의 색상이 파랗게 칠해져 있습니다. 다른 분들의 블로그 상황은 모르겠지만 제 블로그에는 북한에서 접속한 기록이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북한에서 저날 방문한 사람은 1명이고 이후로는 접속하지 않았습니다.

4월 17일은 2018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약간은 들떠있는 분위기였습니다. 북한은 통상적인 비난 정도만 하는 정도로 분위기 경색 국면을 만들지 않으려고 하고 있었고, 김정은 위원장 부부 내외는 공연을 관람하면서 차분하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최근 북한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이용자가 급격히 늘었습니다. 물론 인터넷도 오래전부터 쓸 수 있었지만 몇가지 제한조건이 있었습니다. 북한의 인터넷은 인터넷이기 보다는 북한 안에서만 쓸 수 있는 인트라넷에 더 가깝습니다. 그리고 그 마저도 북한의 최고 엘리트 계층만 이용을 할 수 있습니다.

해외의 사이트에 접속하려면 반드시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오간 패킷은 모두 당국에 의해서 검열이 됩니다. 인터넷은 사상의 전파가 가장 빨리 일어나는 곳이기 때문에 북한 당국이 인터넷 이용 통제와 검열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맨위에 세계 지도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리나라에서 1만km 이상 떨어진 나라에서도 수백~수만명이 제 블로그에 접속을 했습니다. 그런데 바로 코앞에 사는 북한에서는 단 한명도 제 블로그에 접근하지 못했습니다. 북한에서 여전히 인터넷 검열이 심하다는 것을 제 블로그에 나타난 통계만으로도 알 수 있습니다.

북한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분석해둔 글은 있지만 블로그에는 비공개 상태입니다. 제 블로그에서 북한을 언급한 건 혼잣말로 한두줄 써둔 "북한과 경제 교류가 확대되면 좋겠다" 정도 뿐입니다. 따라서 그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김정은이나 그 아래 실무진들의 리서치 차원의 방문이었다면 제 블로그에서 별로 얻어간건 없었겠네요.

20년 가까이 단절돼 있다가 북한에서 온 블로그 손님 덕분에 반가워서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6월 28일
송종식 드림

2012년 11월 24일 토요일

새로운 곳에 둥지를 트며...

안녕하세요.
개인 투자가로 밥벌이를 하며 살고 있습니다. 취미로 프로그래밍 하기를 좋아합니다. IT산업에 관심이 많습니다.

블로깅을 해온지는 10년 정도됩니다. 무버블타입이라고 하는 설치형 블로그와 에이블클릭이라는 회사에서 운영하던 blog.co.kr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블로그와 인연을 맺었습니다. 그때가 2000년 초반이니 시간이 참 빠르네요.

에이블클릭이 망하면서 애지중지하던 블로그는 공지도 없이 사라져버렸습니다. 이후에는 네이버 블로그를 사용하면서 다시 컨텐츠를 쌓았습니다. 정말 열심히 운영했고 누적 방문객은 50만명 정도 됐습니다.

그러나 블로그를 운영하는 포털 사이트들이 블로거들의 글을 자기들 마음대로 블라인드 처리하거나 삭제 해버리는 모습을 보면서 포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의 안정성과 영속성에 대해서 의문을 품게 되었습니다. 제가 그런 생각을 가질때 블로거들이 작성한 글의 저작권이 블로거 본인에게 있는지 아니면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털 사이트에 있는지에 대한 논란도 시끌벅적하게 있었습니다.

이런저런 걱정으로 말미암아 개인적으로 IDC에서 놀리고 있던 서버에 독립형 블로그인 태터툴즈를 설치해서 이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때가 2007년이었습니다. 닷컴 도메인을 따고 블로그 툴을 설치해서 독립적으로 운영하니 참 좋았습니다. 누군가에게 글을 검열받지 않아도 되고, 제가 쌓는 데이터들에 대한 백업과 영속성도 보장받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5년간 별 문제 없이 사용하던 블로그는 저의 부주의로 큰 타격을 입게 되었습니다. 하드디스크가 과열로 망가져 버렸습니다. 5년간 누적해 온 저의 소중한 지적 자산들이 순식간에 증발했습니다. IDC에 회선 이용료로 매해 660,000원, 도메인 이용료로 매해 10,000원씩 꼬박꼬박 내면서 운영하던 블로그였는데 허탈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

1,200명에 달하던 제 블로그의 구독자와 80만명의 누적 방문자도 다시 허공으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블로그는 훌륭한 사색툴입니다. 생각을 정리하는 도구로는 최고입니다. 글쓰기 연습을 하는데도 좋고 사람들과 생각을 공유하기에도 좋습니다. 그래서 블로그는 계속 해야했기에 다른 대안을 찾아야 했습니다.

예전에 잠시 쓰다가 버려놨던 구글의 블로거닷컴이 저에게 낙점되었습니다. 향후 10년간 구글이 망하거나 블로거닷컴 서비스를 철수하지는 않을거라는 판단에서였습니다. 서비스 안정성 또한 구글을 따라올 업체가 없을 것 같고요.

무엇보다 이제는 블로그를 운영하기 위해 비용을 지출하는 행위를 자제하려고 합니다. 블로그의 핵심은 컨텐츠이지 인프라나 스킨과 같은 외부 요소가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꾸준히 좋은 컨텐츠를 쌓아나가면 많은 분들에게 읽히는 좋은 블로그를 만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이 블로그는 앞으로 이렇게 운영할 예정입니다.

  1. 심도 있는 투자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제가 겪은 여러가지 투자 경험과 노하우에 대해서 공유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여러가지 재미있는 투자 아이디어가 있으면 여러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좋은 투자자분들과 인연을 맺고 싶습니다.
  2. 제가 관심있는 분야인 IT업계의 여러가지 이야기와 인사이트를 나누고자 합니다.
  3. 개발과 관련한 개발팁들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그 외에 정치, 경제, 역사를 비롯해서 예술 분야 등 다른 분야의 이야기들도 기회가 되는대로 재미있게 연재해 볼 생각입니다. 가끔 저의 복잡한 생각을 일기식으로 써 올리는 에세이도 재미있게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모쪼록 새로이 둥지를 튼 블로거 닷컴에서 재미있는 세상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자 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찾아주시고 많은 의견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2012년 11월 24일
송종식 드림